이색직업 생소한 직업 큐그레이더(커피향미감정평가사)가 되는법

어떤 일을 하나요?

큐그레이더는 커피 품질의 등급(grade)을 정하는 일을 한다. 커피의 원재료인 생두의 품질과 맛, 특성을 감별해 좋은 커피콩을 선별하고 평가하는 게 주요 업무다. 주로 커피 수입, 로스팅, 음료판매 부분에 관여한다. 먼저 수입하는 생두의 외관을 보고 1차로 생두를 평가한다. 그리고 생두를 로스팅한 콩과 원두의 상태를 꼼꼼하게 확인한다. 또한 원두를 분쇄한 뒤 냄새를 맡아 커피를 평가하고, 분쇄된 원두 위에 물을 부어서 완성된 한 잔의 커피를 음미하며 최종 품질을 평가한다.


어떻게 준비하나요?

큐그레이더가 되기 위해 필요한 교육수준, 나이, 성별 조건 등은 거의 없다. 대신 큐그레이더가 되기 위한 전문교육을 받고 자격을 취득해야 정식 큐그레이더로 일할 수 있다. 큐그레이더는 미국 커피품질연구소(CQI: Coffee Quality Institute)에서 내는 아주 까다로운 시험을 거쳐야 자격증을 받을 수 있다. 이 자격은 미국자격이기 때문에 과거에는 미국에 가야만 자격시험에 응시할 수 있었으나, 한국에서는 CQI의 한국지사인 있는 아시아커피감정평가원이나 큐그레이더 시험센터들에서 자격시험이 치러지고 있다. 때문에 영어를 몰라도 시험을 보는 데는 무리가 없다. 자격시험은 먼저 실기 테스트가 진행된다. 이때 커피의 3대 맛인 신맛, 짠맛, 단맛의 종류와 강도를 구별해내고, 커피 속 최대 아홉 가지 향을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맛만으로 원산지를 식별해야 하는 등 총 22개의 실기 테스트를 치러야 하며, 실기 테스트를 통과한 뒤에는 필기 테스트도 치러야 한다. 이런 자격을 취득하는 건 큐그레이더로서 출발을 했다는 걸 의미한다. 자격증을 취득한 뒤에도 계속해서 자신을 연마해야만 일정한 수준의 평가를 내릴 수 있다. 최소 일주일에 한 차례 이상 커핑(cupping; 커피를 마시면서 맛과 질을 평가하는 행위)을 연습해야 높은 감별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 자격은 3년에 한 번씩 재시험을 통해 갱신해야 한다. 신체적 조건은 특별한 장애가 되지 않지만, 후각과 미각 기능에 큰 장애가 있으면 일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또한 차분하고 집중력이 있는 성격의 소유자한테 잘 맞는 일이다. 최근에는 커피 관련 학과(전문대학 커피바리스타 전공 및 일반대학 식품영양학과 등)는 물론 각종 연구소에서 관련 일을 배울 수도 있다.


이 직업의 현재와 미래는?

큐그레이더 중에는 카페를 운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큐그레이더 자격을 취득하고 커피 프랜차이즈나 커피제품을 만드는 대기업(대상, 웅진, SPC, 코카콜라, 이랜드 등)으로 진출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또 대학과 대학원, 연구소에서 큐그레이더를 양성하는 교육을 담당하기도 한다. 전문적인 일이기 때문에 취미로 배우는 사람들은 거의 없으며, 카페를 창업하려고 준비하는 경우나 커피 관련 종사자가 대부분이다. 미국 자격이다 보니 해외 취업도 가능하다. 자격증을 취득하고 영어 실력을 쌓으면 호주나 캐나다 등으로 취업이 가능하고, 전문가로 인정받을 수 있다. 2017년 기준 국내 자격증 취득자 수는 약 4,000명 정도이며 국내에는 12개 정도의 교육기관이 있다. 커피는 이제 한국에서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았다. 따라서 관련 분야의 일자리 창출은 꾸준히 이어질 전망이다. 커피 분야에서 커피 향을 느끼고 맛을 보는 행위는 가장 기본적인 일이다. 따라서 커피분야가 성장하는 때 이런 일을 하는 큐그레이터가 설 자리는 더 넓어질 것이다. 생두를 매장에서 직접 볶아 사용하는 ‘로스터리 카페’가 늘고 있다는 점에서도 큐그레이더를 필요로 하는 곳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카카오톡 채널로 진로정보를 볼수 있습니다.

아래의 배너를 클릭! '채널구독' 하기를 해주세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